Free Board

박지원 “안철수 정계은퇴? 국민이 평가할 것”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명것이 작성일17-07-17 02:46 조회84회 댓글0건

본문








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12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'광주-전남 국회의원 초청 예산정책간담회'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. 연합뉴스


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안철수 전 공동대표의 정계은퇴 여부에 대해 유보적인 입장을 내놓았다. 박 전 대표는 13일 YTN 라디오에 출연해 안 전 대표가 전날 문준용씨 의혹제보 조작 사태에 대해 사과하면서도 정계은퇴는 명시하지 않은 데 대해 “평가는 국민이 하기 때문에 인위적으로 ‘정계를 은퇴한다’, ‘은퇴하지 않는다’는 것은 구태여 짚을 필요가 없다”고 두둔했다.

그는 이어 “정치활동 여부는 안 전 대표가 결정할 문제”라며 “정계은퇴 여부에 대해선 본인도 확실하게 얘기하지 않았고 과연 정계은퇴를 하려는지 하지 않아야 하는지는 본인이 알아서 잘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 박 전 대표는 안 전 대표의 사과가 늦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“안 전 대표는 그 사실(조작)을 모르고 있었다”며 “검찰 수사 중에 의견을 발표하면 혼선을 줄 수 있기 때문(으로 보인다)”고 해석했다.
박 전 대표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한 공세도 이어갔다. 그는 “(검찰 수사가) 꼭 공정했다고는 보지 않는다”며 “특히 집권여당 대표인 추 대표가 미필적 고의, 이런 가이드라인을 주니까 바로 그렇게 수사가 들어간 것에 대해서는 당으로서 ‘굉장히 유감스럽다’, ‘잘못된 수사다’라고 생각한다”고 밝혔다. 이어 “대통령께서 우원식 원내대표에게는 전화하시고 추 대표에겐 안 하시고, 또 대통령 취임 후 인사 문제 등에 대해서 (추 대표가) 많은 불만을 갖고 있지 않나. 그 화풀이를 국민의당에 해대고 있지 않나 그런 생각도 한다”고 꼬집었다.
박 전 대표는 또 “국민의당을 공격하니까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으로부터 많은 문자 격려를 받으니 여기에서 (추 대표가) 좀 흥분됐지 않나 이런 생각도 갖는다”고 비꼬기도 했다. 그는 “총리 만찬에서나 민주당 중진 의원이 (추 대표 발언을) 제어했지만 계속하는 걸 보면 별다른 목표가 설정돼 있을 것”이라며 “대통령께 잘 보이려고 하는 것 아니겠냐”라고 지적했다.
정재호 기자 next88@hankookilbo.com

바카라

비아그라

일본여행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